국내 최초, 전기차·수소전기차 카셰어링, 광주 송정역에서 만나보세요.

국내 최초로 수소전기차를 이용한 카셰어링서비스가 광주광역시에서 론칭한다. 지난달 6일 광주광역시청에서 수소전기차·전기차 융합 카셰어링 발대식 이후 한 달가량 준비 기간을 가진 제이카가 본격적인 영업에 들어간다.

카셰어링 서비스는 일반 렌터카보다 짧은 시간 동안 (최소 10분 단위) 차량을 빌려 쓰는 시스템으로써 사용자가 스마트폰으로 간편하게 예약, 결재, 대여하는 할 수 있어 전 세계적으로 인기를 끌고 있으며, 완성차 메이커들과 IT업계는 미래 온디맨드 모빌리티(On Demand Mobility·주문형 이동성서비스)에 많은 투자를 하고 있다.

국내 최초로 수소전기차와 전기차만을 활용한 카셰어링 서비스를 제공하는 제이카는 올 상반기에 전기차 27대와 수소전기차 15대가 투입하여 KTX송정역, 유스퀘어, 시내 대학교 등에서 지역민과 광주를 찾는 관광객에게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특히, 일반인들이 쉽게 접할 수 없는 수소전기차 투싼iX 수소전기차와 1회 충전으로 191km를 주행할 수 있는 아이오닉 일렉트닉, 쏘울EV(1회 충전거리 145Km)로 서비스한다. 제이카는 기존 업체와 달리 고객의 쾌적성과 주행 안전을 위한 전용 네비게이션 및 텔레매틱스 서비스 등 최상의 편의장치를 갖춘 다양한 칼라의 차량을 제공한다.

대여요금은 동등 내연기관 수준이며, 30분 기준으로 수소전기차는 3950원, 전기차는 3,120원이다.

관계자는 전기차·수소전기차에 대한 막연한 불안감을 카셰어링을 통해 해소하고, 친환경차에 대한 인식 전환의 기회가 될 것이며, 광주시내 38곳의 급속충전소를 이용한다면 일상생활이나 여가에 활용하는데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자신한다. 또한, 전기차는 사용자측면에서 주행요금이 기존 내연기관에 비교해 70%가 가량 저렴하다는 장점이 있다.

제이카는 론칭기념으로 정회원 가입 시 10,000마일리지를 제공하고, 5월 말까지 주행요금 제로프로젝트를 실시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