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차, 소비자 수용성 높인다

울산 ‘택시’ 이어 광주 ‘카셰어링’ 시범사업 추진

[투데이에너지 장성혁 기자] 지난해 말 울산에서 시작된 수소차 택시에 이어 수소차 카셰어링 시범사업이 추진돼 수소차에 대한 일반 시민의 관심이 크게 늘 것으로 보인다.

환경부는 광주광역시, 광주 창조경제혁신센터, 현대자동차, 제이카 등과 함께 6일 광주광역시청에서 ‘수소연료전지차·전기차 시범사업 발대식’을 갖고 시범운행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국내 카셰어링사업에 수소차가 보급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전기차의 경우 2012년부터 카셰어링사업에 차량이 보급돼 왔다.

이번 시범사업에 수소차 15대, 전기차 27대가 우선 투입된다. 이를 위해 환경부와 광주시는 대당 수소차 구매보조금을 각각 2,750만원, 전기차는 국비 1,400만원, 지방비 700만원을 지원했다.

시범사업은 광주창조경제혁신센터 보육기업인 제이카가 맡는다. 제이카는 오는 3월 말부터 카셰어링 시범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이후 내년부터 보급대수를 점차 늘려 오는 2020년까지 300대로 카셰어링 서비스 규모를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이번 사업에 투입되는 수소차 차종은 2013년 첫 양산이 시작된 현대차 ‘투싼ix’ 모델이다. 전기차는 현대차 ‘아이오닉’, 기아차 ‘쏘울’ 등 2개 차종이다.

카셰어링 대여료는 수소차의 경우 30분당 3,950원, 전기차는 3,120원으로 각각 책정됐다. 주행요금은 km당 수소차 110원, 전기차 55원이 추가된다. 대여료는 일반차와 비슷하지만 주행요금은 일반차(160~180원/km)에 비해 저렴한 수준이다.

환경부는 수소차 투싼ix 충전 주행거리가 415㎞이고 전기차인 쏘울과 아이오닉이 각각 148km, 191km인 점을 감안할 때 수소차는 장거리 이용자가, 전기차는 단거리 이용자가 선호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조경규 환경부 장관은 “수소차와 전기차는 비싼 차량가격으로 이용이 어려웠지만 이번 카셰어링사업으로 직접 경험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생겼다”라며 “이번 사업이 친환경차에 대한 인식제고는 물론 보급까지 활성화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

전문보기
http://www.todayenergy.kr/news/articleView.html?idxno=121894